본문 바로가기

[명의 핫클립] 주천기 교수 "김수환 추기경 각막이식, 조심스럽고 긴장됐다"

중앙일보 2015.07.20 16:51




-2009년 추기경의 각막을 적출해서 기증받은 두 사람의 눈을 뜨게 한 당사자인데 수술이 원활했나.

“긴장되고 힘들었다. 양 눈을 적출해서 한 눈은 제가 수술했고, 반대편은 다른 분이 수술했다. 적출하는 과정도 험난했다. 또 추기경님이 80세가 넘는 고령이었고, 백내장 수술도 받은 적이 있다. 각막이식을 하려면 각막의 내피 층 기능이 중요한데 그 기능을 담보할 수 없었다. 안구를 적출했지만 쓰일지는 체크를 해본 후 결정했다. 당시 만약 이식을 못 한다면 많은 카톨릭 신자들이 추기경의 눈을 왜 적출했느냐고 불만을 가질 수 있었기 때문에 조심스러웠고 긴장됐다.”



-결과는 어땠나.

“성공적이었다. 이식받은 분은 잘 지낸다. 1년 사이 자주 체크하고 그 이후에는 6개월에 한번 씩 체크했는데, 재작년 이후로 안 오시더라.”



-당시 각막 기증받은 분이 누군지 초미의 관심사였다.

“각막 이식이라고 하는 것은 제공자, 받는 사람을 공개하지 않게 되어 있다. 추기경님은 제공자 공개가 다 돼 있는 상태였다. 누가 이식받았는지는 비밀이다.”



-어떤 사람이 각막 이식을 주고받나.

“각막을 제공하는 사람들은 의사표시를 해야 한다. 그리고 꼭 사후에 이루어진다. 살아 있는 상태에서 각막을 주는 건 불가능하다. 그렇기 때문에 본인 뜻과 보호자의 뜻이 있어야 가능하다. 각막기증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은 각막 때문에 시력이 안 나오는 사람이다. 즉 망막이 나쁘거나, 녹내장이 심해서 시신경이 죽은 사람들은 각막 이식을 해도 소용이 없다. 각막 때문에 시력이 나쁜 사람들에게 각막을 제공한다.”



-어느 정도 시력이 떨어진 사람이 받나.

“빛을 못 알아보면 완전 실명으로 보기 때문에 각막이식 수술을 하지 않는다. 빛을 인식하면 각막이식 수술이 가능하다.”



-지금까지 몇 건이나 했나.

“정확히는 세보지 않았지만 한 1000건가량 될 것 같다.”



-수술 성공률은?

“각막은 조직 적합성을 보지 않고 이식하는 아주 드문 기관 중 하나기 때문에 거의 거부반응이 없다. 그래도 5년 이상 추적 관찰해보면 약 30% 정도는 거부반응이 생길 수 있다. 그럴 때도 면역 억제제 등을 쓰면 가라앉기 때문에 다른 기관에 비해서 성공률이 높다.”



-각막이식분야는 결과가 드라마틱한데, 기적이라고 할 만한 사례는?

“50세 남자 환자가 있다. 그 환자의 경우, 한쪽 눈은 각막은 깨끗하지만 실명이 됐다. 다른 눈은 각막이 혼탁했지만, 다른 부분은 상태가 좋았다. 고민하다가 반대편 눈의 각막을 바꿔서 이식했다. 한 부분을 완전히 볼 수 있게 해줬다. 동종이식 중에서도 자가이식 경우다. 이종이식의 경우 본인의 몸이 아니기 때문에 거부반응 생길 수 있었지만 본인이니까 안전하게 했다. 자가이식의 유일한 사례다.”



정리 김태호 기자ㆍ박양원 인턴기자, 촬영 김세희·안지은·이진우 kim.taeho@joongang.co.kr





중앙일보 인터넷방송 다시보기



▶박태균 전 중앙일보 식품의약전문기자의 '명의가 본 기적'(격주 월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 '폐렴 명의' 정기석 "발병 4시간 안에 항생제, 사망률 결정한다"

[2회 다시보기]분당서울대병원 이동호 교수 "10~15cm 암 덩어리도 치료"

[3회 다시보기]이국종 교수 "죽는 날 관속에 가져갈 건 환자명부 뿐"

[4회 다시보기] '비만 치료 명의' 강재헌 "비만치료의 기적은 의사 아닌 환자가 이루어 내는 것"

[메르스 특별좌담1]전병률 전 질병관리본부장 "메르스는 기습 공격"

[메르스 특별좌담2]기모란 국립암대학원 교수 "일부 환자 감염 경로 파악 안돼"

[메르스 특별좌담3]김윤 서울의대 교수 "낙관적 전망 반복하면 신뢰 잃어"



▶JTBC 비정상회담 멤버인 알베르토 몬디 등 4명이 펼치는 칼럼 토크쇼 '비정상칼럼쇼'(매주 수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알베르토 몬디 '이탈리아인은 왜 옷을 잘 입을까'

[2회 다시보기]타일러 라쉬 '해외 유학의 이득'

[3회 다시보기]다니엘 린데만 '우리 모두 국제시장'

[4회 다시보기]장위안 "유럽 가 보니 비현실적 사고하는 줄리안 이해"

[5회 다시보기]다니엘 "숙모가 페루 사람이라…"

[6회 다시보기]다니엘 "독일은 장애인에 대한 편견 없어"

[7회 다시보기]알베르토 "이탈리아가 패스트푸드 싫어하는 이유"

[8회 다시보기]새 멤버 마크 테토 "혁신은 문화다"



▶중앙일보 촌철살인 4인방 김진·배명복·채인택·강찬호 논설위원이 진행하는 본격 시사 대담프로그램 '직격인터뷰'(매주 목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오세훈 전 서울시장 "서울시 100년 대계 정책…박원순, 전시행정으로 매도"

[2회 다시보기]나경원 외통위원장 "대통령, 폭넓은 인사로 부정적 이미지 불식시켜야"

[3회 다시보기]전병률 전 질병관리본부장 "메르스는 기습 공격"

[4회 다시보기]김문수 "보수의 뿌리 대구서 혁신의 깃발 들겠다"

[5회 다시보기]이정현 "대통령 거부권 행사 불가피"

[6회 다시보기]이상돈 "국민 신뢰 저버린 박 대통령이 가장 큰 배신"

[7회 다시보기]박병주 "첨단 의료만 자랑하고 기본 의료는 방치했다"



▶이훈범 중앙일보 논설위원이 진행하는 본격 시사 토크쇼 '누드코리아'(격주 월요일 오후 2시)

[1회 다시보기]유승민 새누리당 원내대표 "박 대통령, 10년 전엔 귀 열려 있었다"

[2회 다시보기]5억 스타강사 그웬 리, 의류 생산관리 여직원의 변신

[3회 다시보기]새누리 정두언 "대통령 제왕적 정치하고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