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수미 "악성댓글에 큰 충격"…KBS '나를 돌아봐' 하차의사 밝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7 22:10
김수미 방송활동 중단 선언. [사진 중앙포토DB]
 

김수미 "악성댓글에 큰 충격"…KBS '나를 돌아봐' 하차의사 밝혀



배우 김수미가 예능을 비롯한 영화, 드라마 등 모든 연예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김수미는 17일 한 매체에 직접 투고한 글을 통해 “모든 연예활동을 중단하고 정신과 치료를 받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김수미 측 관계자는 “KBS2 ‘나를 돌아봐’에는 어제 하차의사를 밝혔다. 현재 2주 분량 촬영을 마쳤지만 그 이후에는 출연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또한 예능 뿐만 아니라 예정되어 있던 드라마와 영화 참여도 모두 캔슬한 상황”이라며 “현재 김수미 선생님의 상태가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에 스마트폰을 구입하시고 인터넷 하시는 법을 배우셔서 악성댓글을 처음으로 접하셨다. ‘태어나서 이런 말은 처음 듣는다’면서 적지 않은 충격을 받으신 것 같다”고 현재 김수미의 심경을 대신 전했다.



앞서 김수미는 13일 열린 KBS2 예능프로그램 ‘나를 돌아봐’ 제작발표회에서 악플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김수미는 악플에 대해 “어제 한숨도 못 잤다. 박명수가 매니저 한다는 기사가 나가고 댓글을 봤는데 ‘박명수를 같은 고향이라서 꽂았냐’, ‘전라도끼리 잘 해먹어라’라는 내용이었다. 이렇게 무서운 댓글은 처음 받았고, 저는 너무 충격적이었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어제 KBS CP와 통화를 오래했다. 장동민 측에서 왜 안하는지를 입장 표명을 해라. 나는 이렇게는 못하겠다”라고 말하면서 “안티 글 때문에 자살하는 심정을 알겠더라. 내가 이 나이 먹도록 이런 소리를 들으면 이걸 해야 하나. 그래서 어제 울면서 가위로 내 머리카락을 다 잘랐다. 나이가 70이라도 나는 아직까지 여자인데 너무 상처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수미는 “댓글을 쓴 사람은 나에게 정식으로 사과해라. 나는 박명수를 꽂을 힘도 없다. 장동민이 그립다. 정말 심란하고 아직 박명수가 낯설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수미. [사진 중앙포토DB]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