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천서 이웃간 칼부림, 어머니 중태에 아들은 사망… 원인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7 17:33
부천서 이웃간 칼부림 [사진 중앙포토]




경기 부천 연립주택에서 층간 소음문제로 추정되는 살인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경기 부천원미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20분쯤 경기 부천시 원미구 원미동 소재 연립주택 1층에 살고 있는 어머니 A(51)씨와 아들 B(21)씨가 흉기에 수차례 찔려 쓰러져 있는 것을 이웃 주민이 발견한 뒤 경찰에 신고한 상태다.



이날 사고로 어머니 A씨는 중상을 입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아들 B씨는 병원으로 이송 도중 사망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2층에 사는 이웃집 남성이 흉기를 휘둘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평소 층간소음 문제로 사소한 말다툼이 있었다는 피해자 A씨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원인을 파악하는 한편 40대로 추정되는 용의자의 행방을 쫓고 있는 상황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부천서 이웃 간 칼부림’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