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매매' 감사원 직원, 정직·감봉 처분…감사업무서도 배제

중앙일보 2015.07.17 17:22
지난 3월 성매매를 하다 적발된 감사원 직원들에게 정직과 감봉 처분이 내려졌다.



감사원은 지난 15일 징계위원회를 개최해 성매매를 하다 적발된 4급 공무원 A씨에 대해서는 정직 3개월을, 5급 공무원 B씨는 감봉 3개월의 징계를 의결했다고 17일 밝혔다. B씨의 경우 상급자의 요청으로 술자리에 동석한 것이 참작돼 징계 수위가 낮아졌다.



감사원은 이들 직원들에게 징계부가금 71만원도 부과하기로 했다. 징계부가금은 금품수수나 공금을 횡령한 공무원에 대해 징계처분 외에도 수수액의 최대 5배에 해당하는 금액을 부과하는 제도다. 감사원 직원들은 한전 직원으로부터 20만원 상당의 한약 ‘공진단’ 등을 받았다. 감사원은 “수수액수의 1~2배 정도 내려지는 관례보다 많은 3배를 부과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감사원은 징계위원회와 별도로 16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해당 직원들을 앞으로 1년 동안 감사업무에서 배제하기로 했다.



감사원 감찰과 소속인 이들은 지난 3월19일 평소 알고 지내던 한국전력공사 직원들로부터 술접대를 받은 후 역삼동의 한 모텔에서 유흥주점 여종업들과 성매매를 하다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돼 불구속 입건됐다. 경찰조사에서 성매매 혐의는 인정됐지만 뇌물수수 혐의는 없는 것으로 결론났다. 검찰은 지난 6월 성구매자 교육 프로그램(존스쿨) 이수를 조건으로 기소유예 처분을 내렸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