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부터 태풍 낭카 영향권으로 구름 많고 흐려질 예정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7 12:00
태풍 낭카 영향 [사진 중앙포토]


 

‘태풍 낭카 영향’



제11호 태풍 '낭카'(NANGKA)의 영향으로 전국에 대체로 구름 많고 흐리겠다.



기상청은 "제11호 태풍 '낭카'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구름이 많겠으나 강원도와 경상남북도, 충북 동부는 새벽부터 오후 사이에 가끔 비(강수확률 60~70%)가 오겠다"며 "이밖에 중부 지방과 전북 지역에는 늦은 오후부터 밤사이에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고 전했다.



이날 태풍 낭카의 영향으로 오전 5시부터 18일 자정까지 강원·경상남북도·충북 동부·울릉도·독도 지역에는 5~1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된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0도, 인천 20도, 수원 20도, 춘천 17도, 강릉 17도, 청주 19도, 대전 19도, 세종 18도, 전주 20도, 광주 21도, 대구 18도, 부산 18도, 제주 21도 등으로 측정됐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8도, 수원 28도, 춘천 26도, 강릉 20도, 청주 26도, 대전 27도, 세종 27도, 전주 29도, 광주 30도, 대구 24도, 부산 23도, 제주 27도로 측정됐다.



기상청은 "17일 동해안과 남해안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고, 그 밖의 내륙에도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며 "동풍의 영향을 받으면서 낮 기온은 평년보다 조금 낮겠고 18일 오전까지 동풍의 유입으로 강원 산간에는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태풍 낭카는 17일 오전 3시 기준 일본 오사카 서남서쪽 약 160㎞ 부근 육상에서 시속 20㎞의 속도로 북북서진 중이다"며 "이날 오후 3시께 독도 동남동쪽 약 260㎞ 부근 해상을 지나 18일 오후에는 독도 동북동쪽 약 45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하면서 우리나라는 점차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나겠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태풍 낭카 영향’[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