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풍 낭카 동해안으로 비켜가…또 다른 태풍 접근 중

중앙일보 2015.07.17 11:45




기상청은 제11호 태풍 낭카(NANGKA)가 18일 독도 동쪽 180㎞ 해상을 지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예보했다. 이에 따라 주말(토요일)에는 전국에 구름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강원도 등에선 비가 내리는 곳도 있다. 기상청은 “17일 밤부터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고 밝혔다.



태풍이 동해상을 지나는 동안 동해안을 중심으로 높은 파도가 일 것으로 보인다. 동해 전해상과 제주도 남쪽 먼바다, 남해서부 동쪽 먼바다에는 태풍특보와 풍랑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17일 동해안과 남해안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어 강풍에 의한 시설물 파손에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태풍 낭카는 17일 오전 3시를 기준으로 일본 오사카 남서쪽 160㎞ 부근 육상에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하고 있다. 기상청은 태풍의 기세가 일본 육상을 지나면서 꺾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다른 태풍도 접근 중이다. 제12호 태풍 할롤라((HALOLA)는 괌 동쪽 해상 2000㎞ 부근에서 일본 남쪽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