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주영 회장 여동생 정희영 여사 별세

중앙일보 2015.07.17 00:03 종합 26면 지면보기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자의 여동생인 정희영(사진) 여사가 16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90세. 정 여사는 정주영 창업자의 셋째 동생이자 고 김영주 한국프랜지공업 명예회장의 부인이다. 1925년 강원도 통천군 송전면 아산리에서 아버지 정봉식씨와 어머니 한성실씨의 6남 1녀 중 장녀로 태어났다. 유족은 장남 김윤수 한국프랜지 회장, 차남 김근수 후성그룹 회장이 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이며 발인은 20일 오전 9시다. 장지는 남편 고 김영주 명예회장과 같은 경기도 남양주시 조안면이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