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리바람 소화기, 소리만으로 화재 진압…국내 연구진 '쾌거'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7 00:02




소리바람(sound wind)으로 초기 화재를 진압하는 소화기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발명돼 화제다.



숭실대는 15일 소리공학연구소 배명진(사진) 교수 연구팀이 소리바람 소화기를 발명하고 초기 제품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소리바람 소화기의 원리는 불이 났을 때 소리소화기에서 100㎐ 이하의 저주파소리를 방출해 소리가 공기를 타고 화재에 도달하면서 산소 유입을 차단하고 동시에 화마 온도를 낮추면서 화재를 진압하는 것이다.



배 교수팀은 소리소화기의 스피커 개구면의 면적이 넓을수록 소리출력이 분산돼 제압능력이 약해지므로 소리를 모아서 국부적으로 방출하는 방법을 썼다고 말했다. 또 화마와의 거리가 멀수록 화재를 진압하는 소리의 힘이 약해지므로 소리에 바람을 일으키는 소리바람 소화기법을 개발해 소리전달과정에서 소리감소를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개발된 소화기는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핸디형 초기진압용 소화기와 소방관들이 화재가 초중기로 접어들 때 화마로부터 거리를 유지하면서 진압할 수 있는 스틱형 소화기로 분류된다.



소리소화기의 가능성은 2012년 미국 국무성 국방과학연구소에서 두 개의 큰 스피커 사이에서 화재가 발생했을 때 소리에 의해 불이 진압될 수 있다는 것을 공개 제안한 이후 전해졌다. 올해 3월에는 미국 조지메이슨대학의 학생들이 소형가스버너 규모의 화재를 제압할 수 있는 휴대형 소리소화기를 발명해 유튜브에 공개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YTN 방송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