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식대첩3' 백종원, 소 한마리서 1kg 나오는 '새우살' 부위 보자…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7 00:02




'한식대첩3' 밥도둑 특집…공복 폭격 요리 열전



'한식대첩3' 밥도둑 특집이 화제다.



16일 방송되는 올리브TV '한식대첩3'에서는 서울, 북한, 전남, 전북, 충남 다섯 팀이 최고의 '밥도둑'을 주제로 경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서울팀은 소 한마리를 잡으면 딱 1kg 만 나온다는 최고급 부위인 '새우살'로 요리를 준비했으며, 전북팀은 '풀치(어린 갈치)'로 심사위원의 입맛을 저격했다.



풀치의 등장에 백종원 역시 "곰소항에 1년에 2~3번씩 가서 주문해먹을 정도로 풀치는 대표적인 밥도둑"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전남팀은 100만원 상당에 달하는 노랑가오리로, 충남은 태안의 꽃게, 북한은 돼지 허파를 이용한 요리를 선보였다.



'밥도둑'이란 주제답게 백종원, 최현석 셰프는 입을 벌리고 요리과정을 지켜보는가 하면, 심영순 위원마저 입술에 고이는 침을 닦으며 심사 시간만을 기다렸다. 맛을 볼 수 없는 MC 김성주는 먹고 싶은 욕망에 정신을 똑바로 차리기 힘들 정도였다는 후문.



'한식대첩3' 현돈PD는 "한식대첩 촬영은 보면서도 맛을 볼 수 없기에 늘 힘든 촬영이다. 특히나 9화 밥도둑 편은 괴로웠다. 시청자들께서도 절대 공복에 보지 말 것을 추천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한식대첩' 밥도둑 편은 16일 오후 9시 40분에 올리브TV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올리브TV 제공]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