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영남·김수미 돌발 행동, 현장에 있던 스태프 말 들어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4 16:41




"두 분 모두 잘한 건 없는 것 같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방송가 초유의 사태를 만든 '나를 돌아봐' 제작발표회장에 있던 스태프의 말이다.



그는 13일 늦은 오후 일간스포츠에 "프로그램이 정규 편성돼 기뻐하는 저희들은 안중에도 없었나 봅니다. 제작발표회만을 기다린 우리들에게 어찌 이런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라고 숨을 내쉬었다.



이날 서울 서초동 한 웨딩홀에서는 3개월만에 정규 편성을 딴 KBS 2TV '나를 돌아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조영남·김수미·이경규·최민수·박명수 등 연예계서 기 세다면 센 사람들이 모였기에 여느 제작발표회장과는 분위기가 사뭇 달랐다. 서로간의 '디스전'도 펼쳐치기도 했다.



시청률 관련한 얘기를 하던 중 김수미는 "우리는 안정적이다. 조영남-이경규 팀이 분당 시청률이 낮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마이크를 집어든 조영남은 "(김)수미씨 얘기를 들으면 내가 사퇴해야할 것 같다. 난 지금 화가 난게 아니다. 분당 시청률이 가장 형편없다고 하지 않냐. 프로그램에서 빠지겠다"고 말했다.



파트너인 이경규는 "형님 한 주만이라도 하고 관두시죠"라며 분위기를 살리려고 노력했다. 그럼에도 조영남은 자리에서 일어나 제작발표회장을 박차고 나갔다. 그 누구도 말릴 수 없었다. 김수미는 나가는 조영남을 향해 "그래요. 빠지세요"라고 했다. 장내 스태프는 "조영남이 오후 4시 생방송 라디오 때문에 가야했다"고 말했다.



현장에 있던 관계자는 "누구의 잘잘못을 따질 수도 없다. 둘 다 똑같다. 농담을 농담처럼 하지 않고 상대방의 심기를 건드린 김수미 씨도 분명 잘못이다. 농담은 듣는 사람에 따라 달라지는 법이다. 조영남 씨가 느끼기에 진심이라고 생각된다면 그건 농담이 아니다"며 "그 말을 듣고 많은 언론과 관계자가 있는 자리서 홀연히 자리를 떠난 조영남 씨도 프로의식이 결여됐다. 연예계 생활을 할 만큼 한 사람이 왜 그랬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김진석 기자 ·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