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슈퍼주니어-소녀시대, 전세계 가장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 될까? … '기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4 15:25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사진 일간스포츠]


 

그룹 슈퍼주니어와 소녀시대가 미국 2015 틴 초이스 어워드(TEEN CHOICE AWARDS) '최고의 해외 아티스트(Choice International Artist)' 부문 후보로 나란히 선정되어 화제다.



14일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슈퍼주니어와 소녀시대가 미국 2015 틴 초이스 어워드 '최고의 해외 아티스트' 부문에 후보로 당당히 이름을 올리며 영국의 인기 보이그룹 원 디렉션(One Directi on), 호주의 록밴드 파이브 세컨즈 오브 서머(5 Seconds Of Summer) 등 글로벌 팝스타들과 경쟁을 펼치게 됐다"고 기쁜 소식을 전했다.



1999년부터 미국 FOX 채널 주최로 개최되어 온 틴 초이스 어워드는 전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고 영향력 있는 음악, 영화, TV쇼, 엔터테이너 등을 선정해 시상하는 행사다. 슈퍼주니어와 소녀시대가 노미네이트된 '최고의 해외 아티스트' 부문은 미국을 제외한 전 세계 국가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를 선정해 시상을 진행한다.



이번 2015 틴 초이스 어워드는 오는 8월 16일 오후 8시(현지시각, 한국시각 17일 오전 6시)부터 미국 캘리포니아 LA GALEN CENTER에서 시상식을 개최하며 FOX 채널을 통해 미국 전역에 생방송으로 전파된다.



투표 방법은 오는 24일 오후 12시(현지시각, 한국시각 25일 새벽 4시)까지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등 SNS로 해쉬태그 #ChoiceInternationalAward와 함께 #SuperJunior, #GirlsGeneration을 포함한 게시글 혹은 포스트를 업로드하면 자동으로 투표에 집계되며 틴 초이스 어워드 공식 홈페이지에서도 가능(미국 내 거주자 대상)하다.



한편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슈퍼주니어는 지난 11~12일 양일간 '슈퍼쇼6' 앙코르 공연을 성황리에 마치고 스페셜 앨범 'Devil'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소녀시대는 'PARTY'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슈퍼주니어 소녀시대 [사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