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를 돌아봐 조영남, 김수미 발언에 버럭…이경규 붙들어도 통제불가 왜?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4 12:30
나를 돌아봐 조영남




 

나를 돌아봐 조영남, 하차 번복…재합류로 사건 마무리?



'나를 돌아봐' 조영남이 하차 선언을 번복했다.



지난 13일 서울 서초동 한 웨딩홀에서는 3개월만에 정규 편성을 딴 KBS 2TV 예능프로그램 '나를 돌아봐' 제작발표회에서는 김수미-박명수 조영남-이경규 최민수-이홍기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특히 이날 김수미는 장동민 하차로 박명수를 꽂아냐는 악플에 자신의 머리를 직접 잘랐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김수미는 시청률 관련한 얘기를 하며 "우리는 안정적이다. 조영남-이경규 팀이 분당 시청률이 낮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조영남의 태도는 조금 달랐다. 마이크를 집어든 조영남은 "(김)수미씨 얘기를 들으면 내가 사퇴해야할 것 같다. 난 지금 화가 난게 아니다. 분당 시청률이 가장 형편없다고 하지 않냐. 프로그램에서 빠지겠다"고 말했다.



파트너인 이경규는 "형님 한 주만이라도 하고 관두시죠"라며 분위기를 살리려고 노력했다. 그럼에도 조영남은 자리에서 일어나 제작발표회장을 박차고 나가 현장 분위기는 냉랭해졌다. 현장에 모인 모두를 어리둥절하게 만들며, '몰래카메라가 아니냐'는 반응까지 자아냈던 현장은 100% 리얼 상황으로 밝혀졌다.



이후 예정된 촬영에 나타나지 않은 조영남을 찾아간 이경규와 윤고운PD의 긴 설득 끝에 조영남은 다시 프로그램에 재합류하겠다고 밝히며 사건을 마무리했다.



한편 김수미-조영남 논란을 빚었던 '나를 돌아봐'는 오는 24일 방송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