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0년간 입양아 돌본 ‘할머니 의사’ 조병국씨 성천상 수상

중앙일보 2015.07.14 01:01 종합 23면 지면보기
반백년 입양아를 위해 헌신한 ‘할머니 의사’ 조병국(82·사진) 홀트아동복지회 부속의원 명예원장이 성천상을 받는다.


중외학술복지재단 선정

 중외학술복지재단(이사장 이종호 JW중외그룹 회장)은 제3회 성천상 수상자로 조 명예원장을 선정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이성낙 성천상위원회 위원장은 “조 명예원장은 자신의 이익을 포기하고 우리 사회가 버린 아이들을 위해 평생을 바쳐왔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조 원장은 1958년 연세대 의대를 졸업하고 62년부터 서울시립아동병원 소아과에서 근무했다. 이곳에서 버려진 아이들을 돌보기 시작한 그는 76년 홀트아동복지회와 연을 맺고 부속의원에서 입양아들의 치료에 전념하기 시작했다. 배고픈 아이들을 위해 외국에 수시로 원조의 손길을 요청하기도 해 당시 정부로부터 자제하란 경고를 받을 만큼 입양아를 위한 의료시설 설립에 헌신적이었다.



 93년 부속의원에서 정년 퇴임을 맞았지만 후임 의사들이 “업무강도가 세다”며 몇 달을 못 버티고 떠나자 조 명예원장은 다시 부속의원으로 돌아왔다. ‘전(前) 원장’이란 직함을 달고 부속의원에서 아이들 돌보기를 15년. 2008년 10월에서야 부속의원을 떠난 그가 지난 50년간 돌본 입양아들은 6만 명에 달한다. 조 명예원장은 지금도 홀트 일산복지타운에서 입양되지 못한 장애아들을 위해 의료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그는 “남은 여생 동안 건강이 허락할 때까지 어려운 처지에 있는 아이들을 돌보고 싶다”고 말했다. 중외학술복지재단은 다음 달 24일 웨스틴 조선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제3회 성천상 시상식’을 연다.



 성천상은 JW중외그룹 창업주인 고(故) 성천 이기석 사장의 생명존중 정신을 기리기 위해 2012년에 제정됐다. 45년 JW중외제약의 전신인 조선중외제약소를 설립한 이기석 사장은 59년 당시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수액제를 국산화해 국내 치료 의약품 산업의 기반을 닦았다.



재단은 헌신적 의료봉사 활동을 통해 의료복지 증진에 기여하고 사회적 귀감이 되는 참 의료인 발굴을 위해 의료계 저명인사들로 구성된 성천상 위원회를 통해 매년 수상자를 선정하고 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