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체조요정 손연재 3관왕 달성…5관왕 가능성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3 21:47


체조요정 손연재 3관왕 달성…5관왕 가능성은?



손연재(21, 연세대)가 2015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리듬체조 종목별 결승 후프에서 금메달을 따낸데 이어 볼에서도 금메달을 차지해 3관왕에 올랐다.



손연재는 13일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리듬체조 종목별 결승 첫 종목인 후프에서 18.300을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이어 열린 두 번째 종목 볼에서도 18.250점을 받으며 3번째 금메달을 차지하는 위업을 달성했다.



앞서 손연재는 개인종합에서 한국 리듬체조 사상 최초로 유니버시아드대회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그동안 최고 성적은 2013년 카잔 대회 볼 은메달이었지만, 개인종합에 이어 후프 종목까지 석권하며 금메달만 2개를 땄다. 아직 나머지 세 종목(볼, 곤봉, 리본)이 남은 터라 더 많은 금메달을 기대해 볼 수 도 있다.



지난 12일 손연재는 금메달을 딴 소감에 대해 "준비하는 과정이 많이 힘들었고 부담감도 정말 많았던 경기였다"며 "대회 전 목표였던 것을 이루게 돼 너무 기쁘다. 목표를 이루니 결과도 따라와 감사히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손연재는 또 "발목 부상이 있어 이전에는 훈련을 많이 하면 아파서 쉬었지만 이번 대회 준비하면서 아파도 훈련량을 늘려서 했다"고 설명했다.

리듬체조 불모지인 한국에서 '아시아 정상'을 석권한 손연재에게 있어 유니버시아드 대회는 또 다른 도전의 무대였다. '대학생 올림픽'인 유니버시아드 대회는 10대 후반~20대 초반 선수들이 주로 출전하는 만큼 리듬체조에 있어서는 세계선수권대회를 방불케하는 열전이기 때문이다. 이번 대회 역시 쟁쟁한 스타들이 출전했다. 세계 정상을 다투는 러시아의 '투톱' 마르가리타 마문(20)과 야나 쿠드랍체바(18)가 불참했지만 안나 리자트디노바(22·우크라이나), 멜라티나 스타니우타(22·벨라루스) 등이 출전해 만만치 않은 경쟁을 예고했다.



2013년 카잔 유니버시아드 대회에서 사상 처음으로 종목별 결선(볼) 은메달을 따낸 손연재는 이번 대회가 자신의 마지막 유니버시아드 대회란 사실에 모든 열정을 쏟았다. 그러면서도 그는 "결과에 대한 욕심보다 제가 준비한 것을 보여줄 기회가 됐으면 한다"며 속내를 드러내지는 않았다. 자신을 응원하는 많은 관중들 앞에서 환한 미소로 경기장에 나선 손연재는 연기 도중 리본이 묶이는 가운데서도 재치있게 수구를 다뤄 18.050점의 높은 점수를 받았고, 이어 펼쳐진 곤봉 연기서는 18.350점을 받아 가장 높은 점수를 기록했다. 차분했고 절제된 자세로 흔들림 없는 연기를 펼쳤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