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유리 "어머니께서 모든 것 읽어보시고…" 페이스북에 장문의 호소문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3 20:46








서유리, 위너 팬에 당부 "욕설·비난 그만해 달라"



방송인 서유리가 아이돌그룹 위너 송민호의 팬으로 추정되는 네티즌들의 악플에 대해 자제를 요청했다.



서유리는 1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위너의 팬 분들께 진심을 담아 부탁드립니다. 현재 저의 모든 SNS 창구를 통해서 위너의 팬이거나 혹은 팬을 사칭한 사람들의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과 비난의 메시지가 실시간으로 쏟아지고 있습니다. 심지어 우리나라뿐만이 아닌 미국, 중국에서도 도착하기 시작했습니다"로 시작되는 장문의 글을 남겼다.



이어 "처음부터 저는 위너 멤버의 실명이나 사진을 SNS에 올리거나 거론한 일이 없습니다. 그건 팬 분들이 더 잘 아실 거라 생각합니다. 또한 위너의 송민호군 본인의 사과문까지 발표된 시기에 팬, 혹은 팬을 사칭한 분들의 이러한 행동이 송민호 군에게 추호의 도움도 되지 않는다는 것을 팬 분들도 잘 아시리라 생각합니다"고 적었다.



그녀는 "제 어머니께서 본인의 손으로 모든 걸 읽어보시고 상처받아 아무 말씀도 못하고 끙끙 앓는 모습을 곁에서 지켜 보고 있습니다. 부탁드립니다. 멈춰주세요. 주변에서 이런 행동을 하면 하지 말라 얘기해주세요"며 일부 팬들에게 자제를 요청했다.



앞서 서유리는 지난 11일 트위터에 "요즘 보면 어머니의 배에서 태어난 게 아니라 자신이 알에서 태어났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는 듯. 아 박혁거세는 인정"이라는 글을 적었다.



이후 해당 글은 송민호가 케이블채널 엠넷 '쇼미더머니4'에서 선보인 랩 가사를 지적한 글로 해석됐다. 송민호는 방송에서 랩을 하며 "MINO 딸내미 저격. 산부인과처럼 다 벌려"라고 노래해 여성 비하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해당 랩 가사와 관련해 송민호는 사과문을 발표했지만, 일부 팬들의 악플 공세는 멈추지 않았고 결국 서유리는 자제를 요청하는 글을 남겼다.



이하 서유리의 글 전문.



'WINNER' 의 팬 분들께 진심을 담아 부탁드립니다.

현재 저의 모든 SNS 창구를 통해서

위너의 팬이거나 혹은 팬을 사칭한 사람들의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과 비난의 메세지가

실시간으로 쏟아지고 있습니다.

심지어 우리 나라뿐만이 아닌

미국, 중국에서도 도착하기 시작했습니다.

처음부터 저는 위너 멤버의 실명이나 사진을

SNS에 올리거나 거론한 일이 없습니다.

그건 팬 분들이 더 잘 아실거라 생각합니다.

또한 위너의 송민호군 본인의 사과문까지 발표된 시기에

팬, 혹은 팬을 사칭한 분들의 이러한 행동이

송민호군에게 추호의 도움도 되지 않는다는 것을

팬분들도 잘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저는 지금 무척 괴롭습니다.

제 어머니께서 본인의 손으로 모든 걸 읽어보시고

상처받아 아무 말씀도 못하고 끙끙 앓는 모습을

곁에서 지켜보고 있습니다.

부탁드립니다. 멈춰주세요.

주변에서 이런 행동을 하면 하지 말라 얘기해주세요.

지금 본인이 좋아하는 스타를 위해

가장 최선을 다할 수 있는 일이

진정 무엇인지 생각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는 더이상 이 일이 커지기를 원치 않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서유리 드림.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