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그리스 구제 금융 협상 타협안 도출…유로존 탈퇴 우려 해소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3 17:21


그리스 구제 금융 협상 타협안 도출…혹독한 개혁 요구



일단 그리스의 유로존 탈퇴(Grexit·그렉시트) 우려는 해소됐다.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국의 유로존 정상들은 13일(현지시간) 17시간의 마라톤 협상 끝에 그리스가 추가 개혁안을 이행하는 조건으로 유럽재정안정화기구(ESM)와 구제 금융 협상을 개시하는 방안을 합의했다.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식 협상에 들어가 위해선 그리스 정부가 오늘 합의를 신속히 이행하고 다른 EU 국가들도 의회 동의가 필요하다"며 "유로존 재무장관들이 (첫 구제금융 지원 자금 지원 때까지) 브리지론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합의안에 따르면 그리스 의회가 15일까지 연금·부가가치세·민영화 등의 개혁법안의 입법 절차를 마무리해야 한다. 그리스 국유재산 500억 유로(62조9300억원)을 독립 펀드로 이관해 그리스 은행들의 자본 확충이나 부채 탕감에 쓰도록 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이 개혁 프로그램 이행 상황을 점검한다. 그리스는 대신 3년 간 860~870억 유로(108조~109조원)를 지원받게 된다. 만기 연장을 통한 부채 재조정의 길도 열어뒀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부채 탕감은 없다"고 못 박았다.



전문가들은 "그리스가 9일 제출한 개혁안보다 훨씬 더 엄격해진 내용"이라고 평가했다.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가 800억 유로를 받아내기 위한 유일한 길이란 걸 알고 용기 있는 선택을 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