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현무, '복면가왕' 보고 '화들짝' …왜 김소영 아나운서에게 문자했나?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3 16:33
김소영 아나운서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MBC 김소영 아나운서가 반전 노래 실력을 선보여 화제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비 내리는 호남선과 죠스가 나타났다의 치열한 노래 대결을 펼쳤다.



이날 비 내리는 호남선은 늘씬한 팔등신 몸매와 완벽한 각선미가 드러난 짧은 원피스 패션으로 등장해 남성 시청자들의 주목을 끌었다.



이어 비 내리는 호남선은 시원한 가창력을 뽐냈음에도 불구하고 죠스가 나타났다에 패해 정체를 드러냈다. 비 내리는 호남선 정체는 단아한 매력을 뽐내던 MBC간판 아나운서 김소영이었다.



특히 배우, 가수가 아닌 아나운서의 등장에 출연진들은 깜짝 놀랬다. 이에 김소영 아나운서는 “오늘 입사 이후 첫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너무 못 해 아쉽다”라며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표현했다.



한편, 13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전현무입니다'에서 DJ 전현무는 김소영 아나운서 '복면가왕' 출연에 "어제 복면가왕을 보고 (김소영 아나운서에게) 문자했다. 말도 없이 나갔다. 비밀보장 해야하니까… 올 해 들어 가장 놀랐다"며 놀라움을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소영 아나운서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