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나둘셋' 출신 신세경, 김영만 종이접기 아저씨와 환상콤비 '앙증꼬마'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3 16:00
김영만 종이접기 신세경




김영만 종이접기 신세경




 

김영만 종이접기 아저씨, 어린이 신세경 '앙증'



'마이리틀텔레비전'에 출연한 김영만이 화제인 가운데 김영만과 배우 신세경의 특별한 인연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영만은 과거 본인이 진행하던 'TV유치원 하나둘셋'의 종이접기 아저씨 코너에 배우 신세경과 함께 출연한 적이 있다. 방송 속에는 김영만과 어린 신세경이 함께 종이접기'를 하는 모습이 담겨 시선을 끌었다.



김영만은 'TV유치원 하나둘셋'의 종이접기 아저씨로 대단한 인기를 누렸다. 현재는 종이문화재단 평생교육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영만은 지난 12일 인터넷으로 생방송된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새로 합류해 개인방송을 진행해 누리꾼들의 열띈 반응을 얻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