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만 종이접기 아저씨, "딸 시집 갈 때도 안 울었는데…" 방송 중단 위기?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3 15:00
김영만 종이접기




김영만 종이접기, 인간계 시청률 1위 등극



추억의 종이접기 아저씨 김영만이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해 화제다.



지난 11일 방송된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는 종이접기 아저씨로 유명한 김영만이 등장했다.



이날 김영만의 등장 후 온라인 채팅방에는 “눈물난다”는 시청자들의 의견이 올라왔다. 이에 김영만은 “왜 이렇게 우는 사람이 많냐, 나는 딸 시집 갈 때도 안 울었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영만은 “예전는 나는 쉬운데 어린이들은 따라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었다. 하지만 이젠 보는 이들도 어른이 됐으니 쉬울 거다” 라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또한 김영만은 실검 1위 등극에 "내가 그만큼 열심히 했다는 것 같기도 하고 내 팬이 많다는 것 같기도 하고. 코딱지들(김영만이 생각하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단어) 고마워 알러뷰"라고 말해 더욱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영만은 전반전 인간계 시청률 순위 1위에 올라 결국 눈물을 보였다.



한편 지난 주부터 백종원은 순위와 상관없는 멤버로 분류될 정도로 압도적인 시청률을 보였다. 이에 마이리틀텔레비전은 ‘인간계’와 ‘신계’로 분류하며 백종원과 나머지 출연진의 중간 순위를 따로 발표했다.



이날 '마이리틀텔레비전' 최종 순위 발표에서도 서유리는 이은결을 1위로 발표한 후 “여기까지 인간계 멤버들의 순위였다”며 “인간계 멤버들을 저 멀리 따돌리고 높은 시청률로 즐거움을 선사한 골드멤버 백종원의 우승”이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