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자렌지에 타고, 장판에 눌리고…수난겪은 돈 1조7341억원

중앙일보 2015.07.13 12:00


















서울에 거주하는 박모씨는 젖은 돈 300만원을 전자레인지로 말리다가 돈을 몽땅 태울 뻔했다. 다행히 지폐의 일부분만 태운 그는 한국은행으로 가서 지폐를 새것으로 교환했다. 서울에 사는 김모씨 역시 장판 밑에 돈을 숨겨두고 장기간 보관하다 습기 등으로 인해 눌러 붙은 돈 200만원을 모두 새 지폐로 교환했다.



1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이렇게 타거나 습기에 눌러 붙어 쓸 수 없게 된 화폐는 올 상반기에만 1조7341억원에 달한다. 이중 지폐가 1조7330억원, 동전이 10억원이었다. 지폐의 경우 불에 타서 손상된 경우가 4억8000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습기·장판 눌림으로 손상된 화폐가 1억8000만원 등이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이렇게 손상된 화폐를 모두 새것으로 교환할 경우 290억원의 제조비가 소요된다.



손상 화폐 중에서 일반인들이 교환을 의뢰한 금액은 8억3000만원에 달했다. 하지만 실제로 이들이 교환받은 금액은 7억8000만원이었다. 지폐의 경우 남은 면적이 원래 크기의 4분의 3 이상이 남아야 전액을 돌려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반 이상이 남아 있으면 절반만 돌려받을 수 있고, 5분의 2미만일 경우엔 교환받을 수 없다. 대수롭지 않게 여기던 동전도 모아서 교환하면 큰 돈이 된다. 폐차 처리업체인 인천의 B업체는 폐차 과정에서 수거한 주화를 교환해 1800만원을 벌었다. 전남의 한 사찰에선 연못에서 수거한 동전을 교환했더니 1100만원이란 액수가 나왔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사진 한국은행]



사진설명

1. 화재로 불에 탄 은행권

2. 전자레인지 건조과정 중 불에 탄 은행권

3. 습기 등으로 훼손된 은행권

4. 폐기물 처리과정에서 수거된 손상주화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