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광복 70주년 사면 검토 지시

중앙일보 2015.07.13 11:33
박근혜 대통령은 13일 “지금 국민들 삶에 어려움이 많은데 광복 70주년의 의미를 살리고 국가 발전과 국민대통합을 이루기 위해 사면을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은 다음달 15일 제70주년 광복절을 맞아 헌법상 대통령의 특별권한인 사면권을 행사하겠다는 뜻이다. 박 대통령은 2012년 대선 당시 특별사면권의 엄격한 제한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취임 후에도 지난해 설 명절을 맞아 생계형 대상자에 한해 딱 한 차례 사면권을 행사했다. 하지만 이번 사면에선 기업인과 정치인 등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다음은 박 대통령 사면 관련 발언 전문.



“올해는 광복 7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입니다. 역경 속에서 자랑스러운 역사를 만들어 온 대한민국의 자긍심을 고취하고, 여러 어려움에 처한 대한민국의 재도약 원년으로 만들어야 하겠습니다. 지금 국민들 삶에 어려움이 많은데 광복 70주년의 의미를 살리고, 국가 발전과 국민 대통합을 이루기 위해서 사면을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관련 수석께서는 광복 70주년 사면에 대해서 필요한 범위와 대상을 검토해 주기 바랍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