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정치연합, “국정원 해킹 프로그램 구입 의혹…선거 개입에 활용한 것 아닌가”

중앙일보 2015.07.13 11:00
국가정보원 위장 명칭으로 알려진 ‘한국군 5163 부대’가 스마트폰까지 도ㆍ감청할 수 있는 이탈리아 해킹 프로그램을 구입한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새정치민주연합이 국회 차원의 특별조사위원회 구성을 제안하며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가 정부가 불법적으로 대국민 사이버 사찰을 해왔다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다”며 “충격적이고 경악스러운 일”이라고 주장했다.



문 대표는 이어 “특히 (국정원의) 해킹 프로그램 도입 시점이 2012년 총선과 대선 즈음이고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6월 지방선거 전에는 카카오톡 검열 기능과 휴대폰 해킹 기능을 도입했다고 한다”며 “국정원이 조직적으로 선거 개입에 활용한 것 아니냐는 의심마저 든다”고 말했다.



전병헌 최고위원은 “사실상 국정원의 전방위적 사이버 사찰이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국정원은 해킹 프로그램 구입 여부를 확실히 밝히고 사용처도 자세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야가 초당적으로 국회 차원의 진상 규명에 적극 나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유승희 최고위원은 “국정원에 안보 감시를 하라 했더니 국민 감시하는 데 돈을 썼다”며 “불법 행위가 확인되면 관련자 전원 사표를 써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최고위원은 또 “국회에서 특별조사위원회를 구성해 특별조사도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