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 태풍전야

중앙일보 2015.07.13 09:50



바람 불어 해는 지고



노을이 붉게 물든 저녁



개개비 울어대는 갈대숲도



일곱 마리 새끼 물닭 둥지도



노을 이불을 덮고 잠을 청한다.



태풍이 불어오는 것도 모르고…



-경기도 의왕 왕송호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