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호정 기자의 음악이 있는 아침] 더위를 달래는 끈적함

중앙일보 2015.07.12 17:17
 


피아졸라의 탱고

시원한 바람을 맞는 대신 화롯가로 가봅시다.



탱고입니다.



엉키고 들러붙고, 한 마디로 끈적한 음악이죠.



이런 음악이 왜 그 더운 곳, 남미에서 나왔을까요.



우리는 더위에 맞서 이길 수 없습니다.



살살 달래서 지나가게 할 뿐입니다.



충분히 끈적한 음악이 필요하죠.



뜨거운 국물로 초복 잘 보내십시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