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원 매탄동 아파트 화재 1명 사망 2명 화상

중앙일보 2015.07.12 14:30














12일 오전 9시50분쯤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매탄동 M아파트 3층 최모(34·여)씨의 집에서 불이 났다.



이날 화재로 최씨가 숨지고 남편 박모(32)씨와 딸(3)은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또 거실과 주방 등을 태워 900여만원의 재산 피해를 내고 15분 만에 진화됐다. 불이 나자 아파트 주민 10여명은 긴급 대피했다.



화재 당시 최씨는 딸과 함께 작은방에 있었고 남편은 안방에서 자고 있었으며 거실에 에어컨이 켜져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이 거실에서 시작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수원=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