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세미 누드 사진작가 '출입금지' 소송

중앙일보 2015.07.12 13:07
[사진=알렌 헨슨 페이스북]




뉴욕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이 꼭대기 전망대에서 여성의 ‘세미누드’를 촬영한 사진작가의 영구 출입금지 소송을 제기했다. 뉴욕포스트는 11일(현지시간)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측이 토플리스(상반신을 벗은 상태) 차림의 모델을 사진 촬영하는 계획을 세운 사진작가 알렌 헨슨을 저지하기 위해 소송을 진행중이라고 보도했다.



알렌 헨슨은 ‘타운 프로젝트와 여성의 가슴’이라는 주제로 공공건물에서 토플리스 여성을 촬영해 왔다. 그는 최근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뉴욕시에서 높이를 두려워 하지 않는 모델 구함’이라는 글을 쓰며 지난 2013년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 전망대에서 촬영한 여성 모델의 토플리스 사진을 함께 올렸다.



사진 속 모델은 전망대 관광객들 사이에서 상의를 완전 탈의한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측은 “가족 단위의 수많은 관광객이 찾는 전망대에서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면서 알렌 헨슨에게 110만 달러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지난해 제기했다. 이 소송의 판결은 오는 23일로 예정되어 있다. 빌딩 측은 “뉴욕에서 가장 유명한 전망대의 이미지가 훼손될 수 있다”며 법원에 헨슨을 영구히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에 발을 들이지 못하도록 해달라는 요청도 소송에 포함시켰다.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의 변호를 맏고 있는 데이비드 테넨바움은 “최근 그의 소셜미디어 포스팅은 그가 또 다른 사진 작업을 사적 소유물에서 진행할 것임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밝혔다. 알렌 헨슨은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외에도 브루클린 브리지와 일명 ’다리미 빌딩’으로 불리는 플러 빌딩을 배경으로 세미누드 사진을 찍기도 했다. 그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솔직히 말해서 당혹스러울 수 밖에 없다. 우리가 역사상 가장 진보한 세기에 살고 있는게 맞는가”라고 항의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