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현정-조인성 교제설, '일본 동반여행' 무슨 일?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0 20:45
고현정 조인성




 

'일본 동반여행' 배우 고현정(44)과 조인성(34)이 교제설을 부인했다.



두 사람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관계자는 10일 일간스포츠에 "각자 개인 일정으로 일본에 갔다가 현지서 만났다"고 말했다.



이어 "워낙 두 사람이 친해 각자 일본에 갔다가 따로 만났고 같이 입국한 것 뿐이다"며 "둘이 교제 중인 사이는 절대 아니다"고 강조했다.





고현정 조인성


이날 일본에 거주하는 한 네티즌은 본지에 '두 사람이 공항 뿐 아니라 일본 내에서도 스스럼없이 돌아다녔다'고 알려왔다. 이어 '한국 사람들이 고현정과 조인성을 알아보고 신기해해도 의식하지 않았다. 오히려 아무렇지 않게 밥을 먹는 등 연인이라고 하기엔 너무 대담한 모습이었다. 그래서 더 의심하기 힘들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두 사람이 일본 공항 라운지와 출입국장서 함께 있는 모습이 찍혀 SNS를 타고 공개됐다. 방송가서도 알아주는 편한 소속사 선후배로 알려져 있으나 두 사람 말고 주변에 한국인이 없어 혹시 모를 사이에 대해 의심받은 것. 그러나 지극히 개인적인 스케줄 때문에 출국한 것이고 더군다나 교제는 아니라는 것이다.



조인성은 2012년 고현정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와 전속 계약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