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정위 대형아울렛의 불공정행위 직권 조사

중앙일보 2015.07.10 17:48
공정거래위원회가 대형 아울렛업체의 불공정행위에 대한 직권조사에 나선 것으로 확인됐다. 정재찬 공정위원장은 10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납품업체 대표 등과 간담회를 한 자리에서 “아울렛 분야의 불공정행위를 직권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할인행사를 할 때 납품업체에 비용을 떠넘기는 불공정한 관행이 대형 마트뿐만 아니라 아울렛에서도 일어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정 위원장은 “대형유통업체들이 납품업체를 상대로 불공정행위를 하는 것을 집중적으로 조사해 바로잡겠다”며 “불공정심사 기준 제정하는 등 제도를 보완해 유통분야의 공정 거래질서를 확립하겠다”고 강조했다.



공정위에 따르면 납품업체의 물건을 부당 반품하거나 업체에 종업원 파견을 강요하는 대형마트의 불공정행위에 대한 조사도 마무리 단계에 있다. 정 위원장은 납품업체 대표들에게 공정위가 운영하고 있는 ‘불공정행위 익명 제보센터’와 ‘불공정 하도급·유통거래 대리신고센터’를 적극적으로 이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세종=김원배 기자 oneb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