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드워드 펄롱, '터미네이터2' 꽃미모 급 실종…할리우드 역변스타 등극?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0 16:24
에드워드 펄롱




 

에드워드 펄롱, '터미네이터2' 꽃미모 사라진 현재…'역변의 아이콘' 등극



할리우드 배우 에드워드 펄롱의 최근 모습이 화제다.



1991년 '터미네이터2'(제임스 카메론 감독)에서 존 코너 역을 맡은 에드워드 펄롱은 개봉 당시 15세였던 그는 조각같은 미소년 외모로 전 세계 여성팬들의 사랑을 독차지 했다.



하지만 이후 에드워드 펄롱은 약물복용, 가정폭력 등 구설에 오르며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뿐만 아니라 전성기 시절 외모마저 실종해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에드워드 펄롱은 2001년 약물 과도복용으로 수감됐다. 뿐만 아니라 6세 아들을 코카인에 노출시킨 혐의로 충격을 안긴 바 있다. 2009년에는 전처 레이첼 벨라를 상습 폭행으로 체포되기도 했다.



최근 SNS를 통해 공개된 그의 모습은 약물에 찌들어 있을 때와 비교해 다소 나아져 보이긴 하지만 여전히 생기를 잃은 모습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