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목디스크 초기증상은?…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 사용하면서 환자 크게 늘어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0 16:09
목디스크 초기증상 [사진 중앙포토]




목디스크 초기증상은?… "목과 어깨 부위 뻐근하다면 의심



최근 스마트폰 등 디지털 기기 사용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목디스크 환자도 많아져 목디스크 초기증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최근 미래창조과학부의 조사에 따르면 50대 이상 중년층 10명 가운데 8명이 스마트폰 메신저 서비스를 이용하고, 60세 이상 인구의 약 20%가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사용한다.



이처럼 최근 중년층 사이에서 스마트폰 등과 같은 디지털 기기 사용이 급격히 늘어나면서 목디스크 환자도 늘어났다. 한 정형외과 의원에서 지난 2012∼2014년 목디스크로 내원해 치료를 받은 40∼60대 환자 현황을 살펴본 결과 환자 수는 2012년 298명에서 2014년 524명으로 약 75% 증가했다.



목뼈는 일반적으로 ‘C’자형 곡선을 유지하는 것이 정상인데 오랫동안 이 자세를 지속하면 목뼈가 일자로 펴지는 ‘일자목’이 될 수 있다. 이는 목뼈 주변의 근육과 인대에도 무리를 줘 목디스크를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



목디스크 초기에는 증상이 미미하다. 목과 어깨 부위가 뻐근한 정도의 통증만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병이 진행되면 팔이나 손이 저리거나 둔해지며 심한 경우 다리의 마비까지 발생한다. 증상 초기에는 물리치료, 약물치료와 같은 보존적 치료로도 효과를 볼 수 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증세에 따라 비수술적 치료 및 수술을 해야 한다.



특히 중년층의 경우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볼 때 노안 때문에 화면을 가까이에서 본다. 이 때문에 고개를 더 숙여 목을 앞으로 더 내민다.



중년부터는 경추와 척추 주변의 근육과 인대퇴행이 시작되므로 목디스크의 발병 위험이 다른 연령층에 비해 높다. 따라서 디지털 기기의 장시간 사용은 삼가고 평소 목 근력 강화를 위해 적당한 스트레칭과 운동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목디스크 초기증상'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