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수현·다니엘헤니·손호준, 'KCON' 출격… 장소는 어디?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0 15:14
김수현 다니엘헤니 손호준 [사진 일간스포츠]




 

김수현·다니엘헤니·손호준, 'KCON' 출격… 한류 전도사 역할 '톡톡'



배우 김수현·손호준·다니엘헤니가 'KCON'에 출격한다.



세 사람은 31일부터 미국 LA 스테이플스 센터서 열리는 북미 최대 한류 컨벤션 'KCON 2015 USA'에 참석, 한류 전도사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낼 전망이다.



'별에서 온 그대', '프로듀사' 등 굵직한 작품을 통해 한국을 넘어 전 세계적으로 엄청난 팬덤을 보유하고 있는 배우 김수현이 출연을 확정 지으며 북미 팬들의 마음을 흔들고 있다. 또 2005년 한국에서 연기활동을 시작, 최근 미국의 브라운관과 스크린까지 점령하며 글로벌 스타로 우뚝 선 다니엘 헤니, '응답하라 1994'로 일약 스타덤에 오르며 수많은 예능 프로그램에서 그 가능성을 인정 받은 손호준 역시 LA의 한류 팬들과 즐거운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올해 네 번째로 진행되는 북미 최대 한류 컨벤션 'KCON 2015 USA'는 지난해 '엠 카운트다운'을 비롯해 K컬쳐를 알리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하며 4만 3000여명 관객과 함께 한류를 향유했다. 올해는 미 서부 LA에 이어 동부 뉴욕에도 진출하며 규모의 확장을 꾀했다. 특히 LA에서는 그래미어워드 등 최고의 시상식이 펼쳐지는 최대 규모의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이틀간 '엠 카운트다운' 공연과 LA 컨벤션 센터에서 3일간의 컨벤션을 진행할 전망이다. LA 열기는 8월 8일 동부 뉴욕으로 고스란히 전달 푸르덴셜 센터'에서 1회의 '엠 카운트다운' 공연을 진행한다.



LA 공연에는 슈퍼주니어·씨스타·갓세븐·로이킴·몬스타엑스와 신화·블락비·AOA·레드벨벳 등 총 10팀의 아티스트가 나온다. 뉴욕에서는 소녀시대·빅스·틴탑·AOA 총 4팀의 아티스트가 무대를 선보일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수현 다니엘헤니 손호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