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일간의 썸머' 홍진호♥레이디제인, 기습뽀뽀…"내가 하고 싶어서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0 14:39
5일간의 썸머 [사진 JTBC `5일간의 썸머` 방송화면 캡처]




이어 홍진호가 레이디 제인에게 기습 뽀뽀를 해 화제다.



체코 프라하에서 로맨틱한 데이트를 즐기고 있는 홍진호와 레이디 제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홍진호는 “나 소원권 있지 않냐. 여기서 뽀뽀해 달라”며 레이디제인에게 볼 뽀뽀를 요청했다. 이에 어쩔 줄 몰라하던 레이디제인은 “나 심장이 너무 뛴다. 한다”며 홍진호에게 다가갔다.



그 순간 홍진호가 고개를 돌렸고 두 사람은 입을 맞췄다. 이에 놀란 레이디제인은 “미쳤나봐”를 외쳤고 홍진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감정이 너무 충만해 있다보니까 뽀뽀가 아니라 키스를 하고 싶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레이디제인은 “나 지금 뺨 때리고 싶다. 물어내!”며 분노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마지막 데이트를 마친 후 홍진호와 레이디제인은 최종 선택을 남겨두고 둘은 이어지지 못했다.



홍진호(32)가 가수 레이디 제인(30)에게 방송에서 입맞춤을 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10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홍진호, 나인뮤지스 경리와 혜미가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MC 최화정은 전날 JTBC '5일간의 썸머'에서 “레이디 제인에게 입맞춤을 한 이유가 무엇이냐”고 홍진호에서 질문을 던졌다.



이에 홍진호는 “그 순간은 방송이지만 제가 하고 싶어서 했다”고 당당하게 이유를 밝혔다.



한편, 홍진호-레이디 제인이 출연 중인 '5일간의 썸머'는 지난 9일 종영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5일간의 썸머 [사진 JTBC '5일간의 썸머' 방송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