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영욱 오늘 출소, 연예계 복귀 질문엔 함구… "전자발찌 착용"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0 10:28
고영욱 출소 [사진 중앙포토]




 

고영욱 출소… 전자발찌는 감췄다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았던 고영욱이 10일 출소했다.



고영욱(39)은 10일 오전 서울남부교도소 정문을 통해 걸어나왔다. 이날 그는 "죄송합니다"라고 고개를 숙인 후 "2년반동안 성찰의 시간이었다. 연예인으로서 물의를 빚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연예계 복귀에 대한 질문에는 대답을 피했다. 그는 이후 미리 대기하고 있던 관계자의 차량을 통해 교도소를 빠져나갔다.



대법원은 지난 2013년 12월 미성년자 성폭행 및 성추행 혐의로 기소된 고영욱의 상고를 기각하고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고영욱은 남부구치소와 안양교도소에서 보낸 기간인 11개월여 가량을 제외한 1년 7개월을 교도소에서 복역했다. 출소한 뒤에는 신상정보 공개·고지 5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부착 3년이 추가 시행된다.



고영욱은 2010년 7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자신의 오피스텔과 승용차 등에서 미성년자 3인을 총 4차례에 걸쳐 성폭행 및 강제 추행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고영욱'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