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광현 빈 글러브 태그, 공도 없이 태그아웃했다… "그런데 아웃이라고?" 명백한 오심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0 10:15
김광현 [사진 일간스포츠]




 

김광현, 공도 없이 태그아웃했다… "공이 없는데 아웃?"



프로야구 SK 왼손투수 김광현(27)이 공 없이 주자를 태그아웃시켰다. 그의 황당한 플레이에 모두가 속았다. 삼성과 SK가 맞붙은 9일 대구구장. 0-0으로 맞선 4회 말 2사 2루에서 김광현을 상대한 삼성 박석민의 타구가 내야에 높게 떴다. SK 포수 이재원이 뒤로 돌아서 잡을 것처럼 보였지만 타구를 시야에서 놓쳤다. 이재원은 다른 선수들에게 ‘공을 잡으라’는 수신호를 보냈다.



1루수 브라운과 3루수 김연훈, 투수 김광현까지 순식간에 홈플레이트 앞으로 뛰어들었다. 세 선수가 달려드는 동안 콜플레이가 이뤄지지 않아 누구도 잡지 못했다. 공은 파울라인 안쪽에 떨어져 내야안타가 됐다.



타구가 뜨자마자 전력으로 달린 삼성 2루 주자 최형우는 3루를 거쳐 홈을 향하고 있었다. 김광현은 재빨리 홈으로 뛰어드는 최형우를 태그했다. 원현식 주심은 아웃 판정을 내렸다. 김광현의 글러브가 분명 최형우를 태그했기 때문에 누구도 이 판정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 이닝이 그대로 끝났고 최형우는 허탈하게 돌아갔다.



이는 오심이었다. 김광현의 글러브에는 공이 없었다. 원바운드된 공을 향해 김광현과 브라운이 동시에 글러브를 내밀었고, 공은 브라운의 미트에 들어갔다. 김광현은 공을 잡은 줄 알고 태그한 것이다. 여기까지는 고의가 아니었다고 볼 수도 있다.



그러나 김광현은 태그 이후 자신의 글러브에 공이 없다는 걸 알았다. 그런데도 공수교대를 위해 더그아웃으로 돌아오며 브라운의 어깨에 손을 올렸다. 브라운이 들고 있던 공을 떨어뜨린 뒤 태연히 다시 주워들었다. 마치 김광현이 떨어뜨린 공을 브라운이 주운 것처럼 보였다. 축구에서 흔히 나오는 ‘시뮬레이션’과 같은 플레이였다.



김광현은 “태그를 위한 연속 동작이었다.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었고, 속이려고 했던 행동은 절대 아니었다”고 말했다.



김광현의 수비는 경기 흐름을 바꿨다. 삼성의 득점 기회가 사라졌고 SK는 6회 초 이대수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삼성은 7회 말 박석민의 적시타로 1-1을 만들었다. 양팀은 연장 접전을 치렀다. 삼성이 11회 말 김재현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2-1로 이겨 4연승을 달렸다. 4회 말 삼성의 득점이 인정됐다면 쉽게 끝날 가능성이 큰 경기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광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