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캠코, 1802억원 공매 …감정가 70% 이하가 무려

중앙일보 2015.07.10 09:53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13~15일 온비드(www.onbid.co.kr)를 통해 전국의 아파트·연립주택 등 주거용 건물 101건을 포함한 1802억원 규모의 1279건을 공매한다.



공매물건은 세무서·지방자치단체·국민건강보험공단 등 공공기관이 체납세액을 징수하기 위해 캠코에 공매를 의뢰한 물건이다. 이번 공매에는 감정가의 70% 이하인 물건도 979건이나 포함돼 실수요자들은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압류재산 공매는 임대차 현황 등 권리관계 분석에 유의해야 하고, 명도책임은 매수자에게 있어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이미 공매공고가 된 물건이라 하더라도 자진납부, 송달불능 등의 사유로 입찰 전에 해당 물건에 대한 공매가 취소될 수 있다. 입찰 희망자는 입찰금액의 10%를 입찰보증금으로 준비해야 한다.



자세한 공고 사항은 온비드 홈페이지(www.onbid.co.kr) ‘캠코공매물건 > 캠코공매일정 > 압류재산’에서 확인할 수 있다. 캠코는 ‘정부 3.0’ 추진 취지에 따라 국민의 자유로운 공매정보 활용 및 공공자산 거래 활성화를 위해 압류재산을 비롯한 공공자산 입찰정보를 온비드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개방·공유하고 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