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일간의 썸머' 홍진호-레이디 제인 기습 뽀뽀, 무슨 일인가 보니…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0 09:37
5일간의 썸머 [사진 JTBC `5일간의 썸머` 방송화면 캡처]




 



'5일간의 썸머' 홍진호와 레이디 제인이 썸을 타는 듯한 다정한 모습이 방송되었다.



방송인 홍진호가 레이디 제인에게 기습 뽀뽀를 해 화제다.



지난 9일 방송된 JTBC '5일간의 썸머'에서는 체코 프라하에서 로맨틱한 데이트를 즐기고 있는 홍진호와 레이디 제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홍진호는 “나 소원권 있지 않냐. 여기서 뽀뽀해 달라”며 레이디제인에게 볼 뽀뽀를 요청했다. 이에 어쩔 줄 몰라하던 레이디제인은 “나 심장이 너무 뛴다. 한다”며 홍진호에게 다가갔다.



그 순간 홍진호가 고개를 돌렸고 두 사람은 입을 맞췄다. 이에 놀란 레이디제인은 “미쳤나봐”를 외쳤고 홍진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감정이 너무 충만해 있다보니까 뽀뽀가 아니라 키스를 하고 싶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에 레이디제인은 “나 지금 뺨 때리고 싶다. 물어내!”며 분노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마지막 데이트를 마친 후 홍진호와 레이디제인은 최종 선택을 남겨두고 둘은 이어지지 못했다.



레이디 제인은 "5일 동안 마음이 정말 잘 맞는 시간이었다. 어떻게 보면 우리의 재발견을 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고 말했고, 홍진호는 "서로에게 있어서 진심으로 생각하면서, 적어도 나는 그렇게 해서 너무 만족했던 날이었다. 결과에 따라서 좋은추억이 될 거 같다. 같이 해줘서 고맙다"라고 홍진호에 대한 마음을 설명했다.





이어 홍진호는 "거부당할까봐 마음을 표현하지 못하는 게 창피한 거다. 나는 만족한다. 나는 항상 직진이다"라며 애써 미소를 지었고, 레이디 제인은 "근데 왜 나 반지 안 끼고 나왔는지 안 물어보냐. 반지가 커서 못 꼈다. 그래서 목걸이에 걸었다"며 목에 건 반지를 보여주며 '썸'을 틱했음을 표현했다.



이에 대해 레이디 제인은 "오빠, 안녕. 이제 한국에 돌아가게 되면 그때 오빠를, 나를 보는 시선이 많이 달라져 있을 거 같다. 어떨지 기대가 된다. 앞으로도 잘 부탁한다"고 말했다. 홍진호 역시 "재미있었고 앞으로도 좋은 오빠, 동생으로 잘 지내면서, 또 다른 감정 확인해 보자. 연락할게"라고 씁쓸한 인사를 전했다.



한편, 홍진호-레이디 제인이 출연 중인 '5일간의 썸머'는 지난 9일 종영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5일간의 썸머 [사진 JTBC '5일간의 썸머' 방송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