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박효주 "신스틸러로 불려주셔서 감사" 셀프 자랑 '깨알 웃음'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10 06:25
`라디오스타` 박효주-장소연-하재숙-이미도…신스틸러 총출동 [사진 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라디오스타’에 신스틸러들이 총출동했다. 박효주-장소연-하재숙-이미도가 그 주인공.



지난 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신스틸러 특집 너만 보인단 말이야’ 특집으로 박효주-장소연-하재숙-이미도가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예능 출연 이력이 있는 박효주-이미도와 예능 첫 출연인 장소연-하재숙 할 것 없이 여배우 4인방은 방송 초반 한껏 긴장한 모습이었다. 그러나 '신스틸러' 답게 시간이 흐르자 예능에 완벽히 적응했고 재치있는 말솜씨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박효주-장소연-하재숙-이미도는 예능 신고식부터 달랐다. 먼저 박효주는 김국진의 엉성한 ‘th’ 발음을 따라 하며 “신스틸러라고 불러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해 웃음을 줬고, 장소연은 떨리는 음성으로 자기소개를 하면서 정작 자신의 이름은 잊어 먹고 이야기를 하지 않아 예능 초보자임을 그대로 드러냈다.



하재숙은 떨림에 사투리를 쓰며 “심장이 밖으로 나올 것 같다”고 말했고, 이미도는 “연기력에 미모가 가리고 있는 여배우 이미도 입니다”라고 말한 뒤 “죄송합니다”라고 바로 사과를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미도는 처음부터 강하게 공격에 들어갔다. 이미도는 “내가 하고 싶은 역할을 거의 다 했다. 특히 영화 ‘타짜2’에서 작은 마담 역할도 하고 싶었고 운동도 하고 액션을 하는 걸 좋아해서 여자 형사 역도 하고 싶었는데 거의 독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좋은 감정을 갖고 있는 건 아니겠다”고 말했고, 이미도는 “뭐어”라며 끄덕였다. 이미도는 “오늘 같이 호흡을 맞춰보고 머리를 잡던지 손을 잡던지”라고 말해 큰 웃음을 줬다.



배우들의 셀프 디스도 깨알 같은 웃음을 줬다. 하재숙은 “최근 드라마에서 양심 없게 여고생 역으로 나왔다”고 말했고, 김구라는 “얼굴하고 헤어스타일이 굉장히 동안이다”라고 칭찬했다. 이에 하재숙은 “내 얼굴이 다른 여배우들과 다르게 들이대고 있는 얼굴이라 머리를 좀 짧게 자르고 안으로 묻어나야 된다”고 말했다.



이어 김소연은 키 큰 사람이 이상형이라며 김구라를 안아보고 싶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김소연은 김구라를 덥석 안은 뒤 어깨를 토닥거리며 “아이 예쁘다”라고 말해 김구라를 당황시키기도 했다.



디스만큼이나 자기자랑도 화끈했다. 박효주는 영화 ‘완득이’의 한 장면을 언급하며 “연기하는 게 재미있다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자랑을 하기는 뭐하지만 대종상에 노미네이트 됐었다”고 밝혔다. 장소연은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를 언급하며 “포털 사이트 메인 동영상에 실시간으로 나왔었다”고 말하며 미소를 지었다.



하재숙은 SBS 드라마 ‘연애시대’에서 프로레슬링을 직접 배웠다고 밝히며 “석 달 훈련을 했고, 여배우로서는 드물게 프로레슬러를 두 번이나 연기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날 그들은 열애 중임을 고백하기도 했다. 박효주는 얼마 전 바리스타와 열애 중임을 공식적으로 인정했으며 장소연은 알 수 없는 눈빛을 보이다가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 짝사랑이다. 그 사람도 좋아하는 걸 알고 있는데 받아들여줬으면 좋겠다. 내가 적극적이라 싫어한다”고 밝혔다.



이어 하재숙은 “2년 정도 교제했고 결혼도 할거다. 원래 올해 12월에 하려고 했는데 영화 일정 때문에 미뤄졌다’고 말했다. 사전 인터뷰에서 없다고 밝힌 이미도는 “좋은 감정으로 만나고 있는 사람이 있다. 반년 정도 만났다. 보고 있지?”라며 애정표현을 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라디오스타' 박효주-장소연-하재숙-이미도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