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소형 목조주택 30% 싸게 팝니다

중앙일보 2015.07.10 00:01 Week& 2면 지면보기
캐나다 원목을 사용한 베이스 캠프Ⅱ.



전원주택·귀농귀촌 사이트 렛츠고시골

이동식 소형 목조주택이 시중가보다 싼값에 나와 눈길을 끈다. 렛츠고시골은 주말주택·펜션·옥탑방·캠핑하우스 등으로 사용할 수 있는 다목적 목조주택을 시중가보다 최대 30% 정도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하고 있다. 타이니Ⅳ·트리Ⅰ·트리Ⅱ·트리Ⅲ·콤비네이션·콤비네이션Ⅰ·콤비네이션Ⅱ·베이스캠프·베이스캠프Ⅱ등 열 가지 모델이다.



판매가는 3.3㎡당 280만∼290만원으로 시중가(3.3㎡당 350만∼400만원)보다 싸다. 가격이 저렴한 것은 ‘모듈러 공법’으로 제작해 단가를 낮췄기 때문이다. 공장에서 기본 골조뿐 아니라 내?외장 마감까지 전체 공정의 80∼90% 정도를 제작한 뒤 현장에서 조립하는 방식이다. 첨단 패시브하우스에서나 쓰는 ‘가’등급 수성 연질 폼을 단열재로 사용해 단열기능을 높였다. 소비자가 마음에 드는 모델을 골라 주문하면 원하는 장소까지 배달해 준다. 구매 신청은 전용 사이트 ‘렛츠고시골’(www.letsgosigol.com)에서 하면 된다.



문의 031-932-4805.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