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호 태풍 찬홈 10호 태풍 린파 동시 북상 "태풍의 크기는?"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04 17:08
태풍 찬홈 린파 동시 북상


'태풍 찬홈 린파 북상'



4일 기상청에 따르면 찬홈은 이날 오전 3시 현재 중심기압 985h㎩, 중심 부근 최대풍속이 초속 27m의 소형 태풍으로 괌 동남동쪽 470㎞ 부근 해상에서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해상을 향해 약 시속 4㎞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찬홈은 5일 괌 동북동쪽 약 230㎞ 부근 해상을 거쳐 6일 괌 북북서쪽 약 410㎞ 부근 해상으로 북상하면서 강한 중형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보인다.



7일 찬홈은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 1470㎞ 부근 해상으로 올라와 중심기압 945h㎩, 최대풍속 초속 45m의 매우 강한 중형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7일 전국에, 8일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비가 내리겠다. 북상하는 제9호 태풍의 영향으로 9일과 10일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비가 오겠다"고 예측했다.



태풍 찬홈 린파 북상 [사진 중앙포토]




9·10호 태풍 찬홈 린파 동시 북상…f린파는 연꽃, 찬홈은 나무 이름

한편 이날 오전 3시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360㎞ 부근 해상에 위치한 제10호 태풍 '린파(LINFA)'도 북쪽으로 올라오고 있다.



중심기압 990h㎩, 최대풍속 초속 24m의 소형 태풍인 린파는 7일 대만 타이베이 남쪽 약 580㎞ 부근 해상까지 북상하면서 중간 강도의 소형 태풍으로 발달했다가 9일 약해질 것으로 전망됐다.



기상청은 "제9호 태풍 찬홈과 제10호 태풍 린파의 상호작용에 의해 태풍의 진로와 장마전선의 북상 여부가 매우 유동적"이라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또 “10호 태풍 린파로 인해 다음 주 한국에 영향을 미치는 장마전선이 더욱 강해질 가능성이 있다”면서 “4~5일 후 태풍 위치가 유동적일 수 있으니 기상정보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한편 10호 태풍 린파는 마카오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연꽃을 의미한다. 9호 태풍 찬홈은 나무의 한 종류로 라오스에서 제출한 이름이다.



'태풍 찬홈 린파 북상'

온라인 중앙일보[사진 중앙포토]

‘태풍 찬홈 린파 북상’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