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주혁 모친상, 김주혁 과거 1박 2일에서 "어머니 매주 날 볼 수 있다는 즐거움 느낀다" 안타까워

온라인 중앙일보 2015.07.04 16:41
김주혁 모친상 [사진 중앙포토]


 

‘故 김무생 타계 10년만’



탤런트 김주혁이 모친상을 당했다. 아버지 故 김무생 별세 10년이 지난 후다.



한 매체에 따르면 김주혁의 어머니는 4일 오전 지병 끝에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될 예정이다.



김주혁은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을 통해 돌아가신 아버지 김무생과 어머니의 사진을 보고 부모님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는 등 평소 효심 가득한 아들이었다. 특히 어머니에 대해 “세종대 퀸카였다”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는 ‘1박2일’ 출연에 대해 “어머니는 매주 날 볼 수 있다는 즐거움을 느끼고 계신다”고 설명했다.



김주혁은 지난 2005년 아버지 고 김무생을 떠나보낸데 이어 10년 만에 어머니 상을 당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주혁 모친상’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