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마존 육식물고기 피라냐와 레드파쿠 국내 저수지에서 발견돼

중앙일보 2015.07.04 16:32




아마존 육식 어종인 피라냐와 레드파쿠가 국내 저수지에서 발견됐다.



국립생태원(원장 최재천)은 4일 강원도 횡성군 횡성읍 마옥리에 위치한 마옥저수지에서 남아메리카 원산인 육식 물고기 피라냐와 그 유사 어종이면서 '고환 사냥꾼'으로 알려진 레드파쿠가 국내 자연생태계에서는 처음으로 발견됐다고 공식 확인했다.



생태원은 2일 마옥저수지에 외래어종이 서식하고 있다는 제보를 받고 3일과 4일 이틀에 걸쳐 그물과 낚시를 이용해 포획에 나선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생태원 연구팀은 그물(자망)을 설치해 피라냐 세 마리와 레드파쿠 한 마리를 잡았다.



이들 물고기는 낚시에도 네 차례 잡혔으나 걷어올리는 도중 날카로운 이빨을 이용해 모두 줄을 끊고 달아났다고 생태원은 덧붙였다.



생태원 위해생물연구부 송해룡 부장은 "피라냐와 레드파쿠는 남미에 주로 서식하는 어종으로 국내에는 인위적인 유입 외에는 분포할 가능성이 극히 낮다"며 "이번에 발견된 외래어종은 관상어종으로 키우던 사람이 내버린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생태원 측은 이번에 발견된 외래 어종이 국내 생태계에 미칠 영향은 미미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두 어종 모두 남미가 원산으로 추운 겨울 등 국내 기후 등 환경에 적응하기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다.



생태원은 주변 강이나 호수로 퍼질 가능성도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가뭄이 심해 수위가 매우 낮게 유지돼 저수지 물이 주변 하천으로 넘처나기 어렵다는 것이다.



그러나 생태원은 장마로 인해 수위가 상승할 경우 하류로 퍼질 우려도 없지 않기 때문에 환경부와 횡성군청 등과 협조해 제거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피라냐(piranha) =날카로운 이빨을 가지고 있으며 남미 아마존 강 일대에 주로 서식하며 크기는 최대 30~40㎝다. 육식성으로 성질이 난폭해 하천을 건너는 소나 양 등을 무리 지어 공격, 뼈와 가죽만 남기고 살은 모두 먹어치우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레드 파쿠=남미에 서식하고 있으며 피라냐와 친척뻘인 물고기다. 피라냐에 비해 뭉툭한 이빨을 갖고 있으며 크기는 80㎝~1m까지 자라 피라냐보다 더 크다. 물에 들어온 사람들을 공격하기 때문에 '고환 사냥꾼'이란 별명이 붙어 있다.





강찬수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