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암 막는 '면역 방패' 강화법, 국내 연구진이 찾아내

중앙일보 2015.06.25 16:08
면역세포는 우리 몸에 침입한 병원균을 막아내는 ‘방패’ 역할을 한다. 최근에는 암 치료에도 활용되고 있다. 이 ‘방패’의 힘을 키우는 효율적인 방법을 국내 연구진이 찾아냈다.



성균관대 화학공학과 임용택 교수, 건국대 의대 박영민 교수 공동연구팀은 면역증강 물질(CpG ODN)을 체내 면역세포에 안전하게 전달할 수 있는 나노 복합체를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CpG ODN은 박테리아나 바이러스에서 유래한 특정 염기서열을 이용해 면역 세포를 활성화하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크기가 작고 효소에 의해 쉽게 분해돼 면역세포에 전달되는 효율이 낮은 게 문제였다.



연구팀은 CpG ODN에 음이온(-)고분자와 양이온(+) 고분자를 붙여 500nm(1nm=100만 분의 1㎜) 크기의 복합체를 만들었다. 두 극이 서로 잡아당기는 힘을 이용해 여러 물질들이 서로 얽히게 한 것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나노복합체는 하나의 뼈대를 중심으로 나뭇가지처럼 여러 줄기가 뻗어있는 구조를 이뤘다. 이런 구조는 단일구조보다 세포를 쉽게 뚫고 들어가고 분자에 부착되는 효율도 높다.



연구팀은 “생쥐 실험 결과 그냥 면역증강제만 줬을 때보다 나노복합체 형태로 투여했을 때 암 치료 효율이 8배 높았다”고 밝혔다. 또 “완치된 동물에 암세포를 재주입하였을 때도 암이 재발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연구 결과는 최근 화학분야 학술지 ‘앙게반테 케미’에 소개됐다.



김한별 기자 kim.hanby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