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맨도롱' 유연석, 3단 감정변화 폭풍 연기… 슬픔, 원망 연기로 안방극장 '먹먹'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25 13:21
맨도롱 유연석 [사진 일간스포츠]


 

'맨도롱' 유연석, 3단 감정변화 폭풍 연기… '만찢남' 포스



배우 유연석(31)이 3단 감정변화를 넘나들며 안방극장을 휘어잡았다.



유연석은 MBC 수목극 '맨도롱 또똣'에서 기존의 해맑은 백건우 모습에 ‘애절함’과 ‘원망’까지 담은 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극 초반 유연석은 백건우를 통해 순수하고 해맑은 ‘건초딩’ 모습을 그려냈다. 강소라(이정주)와 ‘썸’과 우정 사이 감정 속에서 자신의 진심을 깨닫게 될 때까지, 솔직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여심을 흔들었다. 지금까지 봐왔던 로코드라마 속 남자주인공이 아닌 새로운 캐릭터를 만들어냈다는 극찬이 쏟아졌다.



또한 유연석은 슬픔과 원망을 담은 감정 연기로 안방극장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극 중 유연석은 출생의 비밀이 밝혀지면서 맨도롱 또똣을 떠나기로 마음을 먹었다. 그는 정주를 향해 눈물을 삼키면서 독하게 이별은 예고, 진심을 감추면서도 애절한 마음을 담아냈다. 뿐만 아니라, 아버지를 향한 원망을 깊은 슬픔이 서려있는 눈빛으로 표현했다.



유연석은 ‘맨도롱 또똣’에서 ‘로코’ 남주인공으로서 극의 중심을 이끌어 가고 있다. 순정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비주얼, 탄탄한 연기력으로 다양한 감정연기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호평을 받고 있다. 또한 극의 후반부에 접어들며 강소라와의 애틋하고 달달한 로맨스를 선보여 향후 전개에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



한편, MBC 수목극 ‘맨도롱 또똣’은 매주 수·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맨도롱 유연석'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