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리 배우로 전향, 에프엑스 탈퇴 소식에 ‘SM 계약 만료는 언제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25 12:31




설리 배우로 전향, 에프엑스 탈퇴 소식에 ‘SM 계약 만료는 언제쯤…?’





설리의 에프엑스(f(x)) 탈퇴가 기정사실화됐다.



25일 한 매체는 가요 관계자의 말을 빌려 "설리가 에프엑스에서의 활동을 중단하고 배우로서 본격적인 홀로서기를 준비한다. 에프엑스는 떠나지만, 계약 만료 시점이 남아 있는 관계로 소속사인 SM엔터인먼트와는 계약 관계를 유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로써 에프엑스는 크리스탈, 빅토리아, 루나, 엠버 4인조 체제로 준비하며, 소녀시대 후발주자로 오는 9월 경 그룹 활동을 재개하는 것으로 보인다.



설리는 지난해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 ‘패션왕’ 등에 출연하며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또한 다이나믹듀오 최자와의 열애설, 멤버들과의 불화설 등 루머에 시달리며 지난해 7월 활동을 잠정 중단하기도 했다.



설리 탈퇴 소식에 누리꾼들 반응은 “설리, 그래 많이 미룬다 싶었다.” “설리, 내가 에펙 컴백을 얼마나 기다렸는데” “설리, 차라리 멤버들한테 피해주지 말고 진작 탈퇴하지 이제와서”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설리

온라인 중앙일보

설리 [사진 중앙 DB]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