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록 기자의 작은 사진전] 전쟁기념관에서… 미처 전하지 못한 말

중앙일보 2015.06.25 11:16








오늘은 6.25 한국전쟁 65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전쟁기념관에 가봤습니다.

전사자명비 한 켠엔 누군가 놓아둔 꽃다발이 있었습니다.

한 백발 노인은 책을 든 채 전사자명비 앞에 서있습니다.

거기서 누구의 이름을 찾고 있는 걸까요.

65년 전 세상을 떠난 그에게 미처 전하지 못한 말이 남아있었던 걸까요.

한반도는 아직도 휴전 중입니다.

분단의 아픔은 여전히 많은 이들의 마음 속에

치유되지 않은 상처로 남아있습니다.



강남통신 김경록기자 kimkr8486@joongang.co.kr










[김경록 기자의 작은 사진전]

비가 내리길 바라며

송도 국제도시를 한눈에 내려다보다

거대한 스케치북이 된 빌딩 숲

오후 2시, 시원한 비를 기다리며

스승은 멀지 않은 곳에 있었습니다











▶강남통신 기사를 더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