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예정화 "170cm에 48kg? 좀 쪘다" 그래서 지금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25 08:33
`라디오스타` 예정화




미식축구 월드컵 국가대표 스트레칭 코치 예정화가 자신의 몸무게를 솔직하게 밝혔다.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에서는 ‘시선강탈 여름 여자’ 특집으로 꾸며져 시크릿 전효성, 씨스타 소유, 예정화, 치어리더 김연정이 출연했다.



이날 ‘라디오스타’에서 예정화는 자신의 몸매에 대해 다른 게스트들과 비교하며 “실제로 처음 뵀는데 생각이 바뀌었다. 내가 꼴찌다”고 겸손함을 드러냈다. 이어 “170cm에 48kg이라더라”는 윤종신의 말에는 “좀 쪄서 49kg이다”며 솔직하게 고백했다.



또 예정화는 일상 운동법을 공개하기도 했다. 허벅지 사이에 책 끼고 식사하기를 추천하며 “먹는 걸 좋아하는 편인데 허벅지 사이에 책을 끼우고 먹으면 전신이 긴장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실제 이 방법으로 3개월 만에 20㎏을 감량한 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MBC ‘라디오 스타’ 방송화면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