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대호 홈런, 도둑 맞았다…심판 오심으로 '홈런→ 파울'로 번복 NO!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25 07:44
소프트뱅크 이대호 홈런 오심 [사진 중앙포토]


 

이대호 홈런 오심, 비디오 판독도 안해줘 “100% 홈런인데…”



일본프로야구에서 활약 중인 이대호(33ㆍ소프트뱅크 호크스)의 홈런이 파울로 판정됐다.



이대호는 23일 일본 사이타마현 오미야고엔구장에서 열린 세이부 라이온즈와의 원정경기에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1회초 2사 2루에서 1루수 땅볼로 물러난 이대호는 3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세이부 선발 마키타 가즈히사를 상대로 좌측 펜스를 넘기는 타구를 던졌으나, 3루심은 파울을 선언했다.



소프트뱅크 벤치에서 즉각 항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비디오 판독 역시 이뤄지지 않았다. 이후 느린 화면을 통해 공개된 이대호의 타구는 좌측 폴대 안쪽을 맞고 담장을 넘어가며 홈런인 것으로 확인됐다. 비디오 판독이 없는 일본프로야구 특성상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결국 이대호는 이 타석에서 유격수 플라이로 아웃됐다. 6회 1사 1루에선 유격수 땅볼로 병살타를 쳤다.



이에 24일 일본 산케이스포츠는 “3회 이대호의 좌측 폴대를 통과하는 대형 타구가 파울로 판정됐다”며 “구도 감독이 심판진에 항의했지만 홈구장 이외에서는 비디오 판정은 채택돼 있지 않았고, 판정은 뒤집어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이대호는 “100% 홈런이었다고 생각한다”고 석연치 않은 판정에 이의를 제기했다.



한편 소프트뱅크는 팀이 3대2로 앞서던 8회초 폭우가 쏟아져 강우콜드로 승리했다. 5연승을 거둔 소프트뱅크는 가장 먼저 40승(3무24패) 고지에 오르며 퍼시픽리그 단독 선두 자리를 지켰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대호 홈런 오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