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열애 인정 "결혼 계획은 아직…조심스러운 입장"…남자 스펙 '대박'

온라인 중앙일보 2015.06.25 07:39
김정은 열애 인정




김정은 열애 인정



김정은 열애 인정, 조심스러운 입장…상대는 해외 증권사 펀드매니저?



배우 김정은측이 열애사실을 조심스럽게 인정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정은의 소속사 별만들기이엔티 측은 24일 “본인 확인 결과 열애사실이 맞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지금은 드라마 촬영에 한창으로 오로지 연기에 충실하고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본인의 개인사로 인해 드라마 팀이 신경 쓰이는 일이 없길 바라고 있다. 이러한 배우의 조심스러운 입장을 이해해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에 대한 기약은 섣불리 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에 김정은씨의 결혼이나 좋은 소식이 있으면 주저하지 않고 말씀 드리겠다"며 "아직은 미래에 대해 어떤 계획도 세우고 있지는 않고 있으니 이와 관련된 오해나 억측은 자제해 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여성지 우먼센스에 따르면 김정은은 훈훈한 외모를 자랑하는 재벌가 자제와 핑크빛 만남을 갖고 있다. MBC ‘여자를 울려’의 바쁜 촬영 스케줄에도 매주 금요일 남자친구의 집을 찾아 심야 데이트를 즐겼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또 다른 매체는 김정은 측근의 말을 빌려 "김정은의 남자친구는 유능한 해외 증권사 펀드매니저로 알고 있다. 벌써 2년 넘게 교제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한 측근은 “김정은의 열애 사실을 아는 사람들이 많다. 결혼 적령기를 훌쩍 넘긴 두 사람이라 결혼이 임박했다는 소식까지 전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김정은이 재벌가 자제와 교제 중이라는 소식이 화제인 가운데 과거 그의 공개 연애 발언이 함께 재조명되고 있다.



김정은은 과거 KBS 2TV ‘연예가중계’에 출연했을 당시 결혼 계획에 대한 질문에 “하루가 급하다. 이대로 가다가는 노산이 될 것 같다. 노력해보겠다”고 굳은 의지를 드러내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공개연애에 대한 질문을 받고는 곰곰이 생각하더니 “후배들에게 (열애 사실을) 숨길 수 있을 때까지 숨기라고 말해주고 싶다”며 “대신 난 연애 사실을 들키면 빨리 인정한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김정은 열애 인정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김정은 열애 인정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