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산의 춤추는 4번타자 로메로 "팬들을 위해서라면 얼마든지 할 수 있다"

중앙일보 2015.06.24 15:21
두산 아구선수 로메로. [사진 중앙포토]




23일 서울 잠실구장. 두산은 타선이 활발하게 터지면서 10-1 완승을 거두고 2위로 올라섰다. 그리고 두산 팬들 앞에 4번타자 데이빈슨 로메로(29)가 자리했다. 전날까지 14경기에서 타율 0.213, 3홈런·11타점을 기록했던 그는 이날 3회 말 켈리로부터 솔로홈런을 때렸다. 잠실구장에서 친 첫 홈런. 수훈선수로 꼽힌 로메로는 "도미니카에서부터 즐겨듣던 곡이다. 팬들을 위해서라면 얼마든지 할 수 있다"이라며 자신의 등장음악에 맞춰 춤을 춰 달라는 부탁까지 흔쾌히 들어줬다.



김태형 두산 감독의 기대도 적중했다. 김 감독은 이날 경기 전 로메로에게서 좋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대구나 목동 원정경기 때는 (홈구장인 잠실에 비해)작아서인지 잘 하지 않았느냐"는 것이었다. 시즌 초반 외국인선수 루츠를 제대로 써보지도 못했던 두산은 이제 제대로 된 4번타자를 갖추고 순위 싸움에 돌입했다. 로메로와의 1문1답.



-처음 수훈선수가 된 소감은.



"팬들이 매일 응원하고 와줘서 고맙다. 매일 찾아와주시면 좋겠다."



-잠실에서 첫 홈런을 쳤다.



"처음 와서 원정부터 합류해서인지 정신이 없었다. 홈 경기에서 성적이 좋지 않은 것을 의식하지 않으려고 했다."



-KBO 리그의 느낌은 어떤가.



"좋은 선수들이 있는 경쟁력 있는 리그다. 아직 적응하는 단계라 더 좋아질 것이다."



-한국에서 문화적으로 놀란 부분이 있다면.



"경기가 끝나고 선수들이 인사를 하고 예절을 지키는 부분이 인상적이었다. 매우 좋다."



-그동안 타율이 다소 낮았다.



"사실이다. 매 순간 노력하고 있는데 아직 적응기간이라고 생각하면서 신경쓰지 않으려고 한다. 심리적으로 안정을 찾고 상대 투수가 어떤 공을 어떤 빠르기로 던지는 전력분석팀의 도움을 받고 타석에 들어서고 있다. 가끔 잘 맞은 타구가 수비 정면으로 가지만 안타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주로 1루수로 나서고 있다.



"선수 생활을 시작하면서 주포지션은 3루수라 자신있다. 1루 수비도 똑같이 잘 할 수 있다."



-새로 주문한 방망이는 받았나.



"아직 못 받았다. 배트 제조회사에서 일단 쓰라고 건네준 샘플을 사용하고 있다."



(로메로는 미국에서 쓰던 방망이가 국내에서 쓸 수 없는 제조사의 것이라 동료들의 방망이를 빌려쓰기도 했다.)



-존경하는 선수는.



"어렸을 때부터 애드리언 벨트레를 좋아했다. 경력도 훌륭하고 포지션도 같은 3루수이기 때문이다. 수비도 뛰어나면서 장타력도 있는 선수라 어렸을 때부터 늘 그의 플레이를 따라하고 싶었다."



(로메로와 같은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인 벨트레는 2004년 홈런왕에 오르는 등 18년간 통산 401개의 홈런을 때렸다. 그러면서도 골드글러브를 4회나 받을 정도로 수비도 뛰어나다. LA다저스와 시애틀, 텍사스를 거치면서 박찬호·추신수 등 코리안 메이저리거들과도 친분을 쌓기도 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