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구미·영천·상주·군위·의성 말산업 특구로 선정

중앙일보 2015.06.24 00:42 종합 20면 지면보기
경북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육성 중인 말(馬) 산업이 날개를 달았다. 농식품부는 지난 22일 말산업 특구 공모 결과 구미·영천·상주·군위·의성 등 5개 시·군이 공동 참여한 경북이 제2호 특구 대상지로 최종 확정됐다고 밝혔다. 제주도가 특구 1호고 내륙 특구로는 경북이 처음이다.


농식품부 선정, 내륙에선 최초
낙동강 승마길 등 1000억 투입

 이번 특구 유치로 경북도는 정부로부터 각종 시설 기반 구축과 프로그램 개발, 연관 산업 육성 등에 필요한 예산을 우선 지원받게 됐다. 도는 우선 세부 실천계획을 수립해 농식품부에 제출할 계획이며, 실시설계 용역을 거쳐 2019년까지 총 1000억원 규모의 각종 말산업 관련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주요 사업은 ▶현재 조성 중인 낙동강 승마길을 80㎞(구미∼상주)까지 연장하고 ▶렛츠런파크 영천과 연계한 경주마 휴양시설과 승용마 거점 조련시설도 운영할 계획이다. 또 ▶말 관련 상설공연장 설치 ▶농촌 승마체험마을 조성 ▶임도를 이용한 산악트레킹 코스 개발 ▶말 전용 조사료 재배단지 조성 ▶전문인력 양성기관 육성 ▶국립 재활승마센터 설치 등에 역점을 기울인다는 구상이다.



 말산업 특구는 농식품부가 말산업을 농축산업과 관광·레저가 결합한 농촌의 새로운 융복합산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추진해온 공모사업이다. 도는 민선 4기부터 말산업을 경북의 미래 성장산업으로 선정하고 영천 경마공원 유치와 국제 규격 승마장 건설 등의 기반 구축에 총력을 다해 왔다.



 또 말산업 발전의 성패가 걸린 이번 말산업 특구 유치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말 생산 기반을 조성하기 위해서는 번식용 말을 도입하고 서울대와 연구용역을 진행해 왔다. 김관용 경북지사는 “말산업이 경북의 문화와 융합돼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송의호 기자 yee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